한국골프관광협회, 상하이 란하이 골프클럽과 맞손

기사입력 2024-05-22 08:45 기사수정 2024-05-22 08:45

“국내 골퍼 대상 중국 최상급 골프코스 경험 기회 제공할 것”

(한국골프관광협회)
(한국골프관광협회)
한국골프관광협회(KGTA 회장 박병환)가 중국 상하이 란하이 골프클럽과 손잡고, 부킹 및 여행상품 서비스를 시작한다.

란하이GC는 포레스트, 링크스 코스 각 18홀씩 총 36홀 골프장과 24실 규모의 호텔을 갖춘 종합 골프 리조트 단지다. 특히 링크스코스는 영국의 ‘Top100골프코스닷컴’이 2020년 아시아 5위로 선정한 중국 최고의 명문 골프코스다. 한국 골프코스 중 사우스케이프가 3위, 제주 나인 브릿지는 6위로 아시아 10대 골프장으로 선정됐다.

란하이GC는 미국 프로골프협회로부터 중국에선 처음으로 PGA 브랜드 사용 허가도 받아 오는 6월 ‘PGA안잉 골프클럽’으로 재탄생한다. 

KGTA는 영국 데스티네이션골프 한국 대표부로 외국 골퍼의 한국골프 라운드, 한국 골퍼들의 해외골프 라운드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목적으로 2022년 창설됐다.

KGTA 박병환 회장은 지난 5월 12일부터 15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란하이GC 고위 관계자들과 잇따라 모임을 갖고, 한국 골퍼들의 란하이GC 이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모임에는 한국의 골프여행사, 미디어, 의료계 대표 등과 란하이골프장 대표, 미국PGA 중국대표 등이 참석, 의견을 나눴다. 

양측은 이 기간 한국인 대상 부킹서비스 개방, 객실 이용 등을 포함한 여행상품 개발 판매 등에 합의했다. 란하이GC는 회원 전용 골프장으로, 지금까지 비회원 대상 부킹서비스, 시설 이용이 거의 불가능했다. 

박 회장은 “지금까지 중국 골프여행은 옌타이, 웨이하이, 칭다오의 산둥지역 골프와 겨울철 광저우, 하이난 골프가 대부분으로 중저가의 비교적 저렴한 것이 특징이었다”며 “이번 모임을 통해 그린피 등이 상대적으로 비싸지만 중국 경제의 심장부인 상하이 안에서 아시아 최고수준의 명문 골프코스인 란하이GC 링크스코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포토 에세이] 청보리밭 양귀비
    [포토 에세이] 청보리밭 양귀비
  • 중년에게 조언하는, 이상적인 말과 글이 순환하는 삶
    중년에게 조언하는, 이상적인 말과 글이 순환하는 삶
  • [포토 에세이] 수선화의 노래
    [포토 에세이] 수선화의 노래
  • 중년의 글쓰기 어렵게 만드는 것,  “줄이거나 늘리거나”
    중년의 글쓰기 어렵게 만드는 것, “줄이거나 늘리거나”
  • [포토 에세이] 축제의 봄
    [포토 에세이] 축제의 봄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