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벌써 폭염 사망자 발생…“더한 폭염 온다는데 노인들 어쩌나”

기사입력 2021-07-15 14:38:45기사수정 2021-07-15 14:38

▲오는 20일부터 한층 더 강한 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폭염 취약계층인 고령자와 독거노인을 위한 선제적 폭염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는 20일부터 한층 더 강한 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폭염 취약계층인 고령자와 독거노인을 위한 선제적 폭염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을 덮친 찜통 더위의 기세가 무섭다. 사흘째 열대야가 나타난 서울은 14일 올해 낮 최고기온을 경신했으며, 대구는 올해 대구 지역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한층 더한 폭염이 예고된 가운데, 더위에 취약한 노인들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낮 최고기온이 33.5도로 올라 올들어 가장 더웠다. 이날 전국에서 가장 기온이 높은 곳은 대구와 경주로 35.1도였다. 이로서 대구는 대구 지역 최고 기온을 갈아치웠다.

습도까지 높아 체감온도는 34도를 웃돌았다. 밤사이(오후 6시 1분~다음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인 열대야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낮 동안 축적된 열기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밤에도 남쪽에서부터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계속 들어와, 도심지역과 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18~19일 전국에 비 소식이 있지만, 20일부터는 한층 더 강한 더위가 예고돼 있다. 이에 폭염 취약계층인 고령자와 독거노인을 위한 선제적 폭염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준식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지난달 말까지 전남에서 모두 9명이 온열 질환으로 숨졌다. 같은 기간 24명의 사망자가 나온 경북 지역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지난달 25일 대구에서 올해 처음으로 폭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최 의원은 “폭염도 법적으로 자연 재난에 포함된 만큼 유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선제적으로 가동하는 등 대책을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행안부와 각 지자체는 고령자와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