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배우 정동환의 지치지 않는 열정 “6시간 동안 1인 5역 소화”

기사입력 2021-10-20 13:57:47기사수정 2021-10-20 13:57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도스토옙스키 탄생 200주년 맞아 무대에

▲2017년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이어 <대심문관과 파우스트>, <단테 신곡-지옥편> 등 극단 피악의 인문학적 성찰시리즈에 지속적으로 함께하고 있는 배우 정동환이 다시 한 번 피악과 손을 잡는다. (극단 피악)
▲2017년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이어 <대심문관과 파우스트>, <단테 신곡-지옥편> 등 극단 피악의 인문학적 성찰시리즈에 지속적으로 함께하고 있는 배우 정동환이 다시 한 번 피악과 손을 잡는다. (극단 피악)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문호 도스토옙스키의 대표작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이 그의 탄생 200주년을 맞아 다시 연극 무대에 오른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은 ‘친부 살인’을 소재로 도스토옙스키가 평생 탐구해왔던 인간 존재의 근본 문제에 대한 고민을 녹여낸 작품이다. 2017년 초연 당시 고전의 무대화에 이상적인 표본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았다. 극단 피악의 인문학적 성찰 시리즈에 지속적으로 함께하고 있는 배우 정동환이 지난 공연에 이어 다시 무대에 오른다. 6시간 동안 1인 5역을 소화하며 50년이 넘는 배우 인생의 끝없는 열정을 보여줄 배우 정동환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스틸컷. (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스틸컷. (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스틸컷. (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스틸컷. (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다시 선택한 이유는?

2017년 초연을 함께했어요. 그때 ‘아, 이게 연극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제가 50년 가까이 무대에서 연기하면서 잠시 잊고 있었던 연극의 본질을 그 당시 7시간 공연을 하면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든 것이 빨라지고 쉬워지는 세상에서 연극만은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 인문학적 예술관이 가능한 장르라는 본질이죠. 그래서 나진환 연출이 재공연을 한다고 했을 때 당연히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나진환 연출을 보면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하지’ 감탄할 때가 많을 정도로, 추구하는 인문학적 연극 세계가 아주 의미 있습니다. 그의 연극론을 진심으로 지지하고, 함께 치열하게 연극하고 싶어요.

1인 5역을 맡으셨는데, 이에 대해 설명한다면?

맡은 5개 역할은 도스토옙스키, 조시마 장로, 대심문관, 식객, 변호사입니다. 이들은 극의 화자이기도 하고, 상상의 인물이기도 하고, 극의 배경이 되는 마을의 존경받는 인물이기도 하죠. 각 역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 관객들의 재미가 반감될 수 있어 길게 이야기할 수는 없어요. 하지만 극의 중간중간에 나타나서 인물의 내면과 인간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이끌어내는 인물들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연습 과정에서 어려움은?

이번에 제 대사가 더 늘어났다는 것이죠. 배우는 공연이 끝나면 다 잊어버려야 새로운 걸 채울 수 있어요. 그래서 초연 때 아무리 외웠어도 재공연을 하면 다시 새롭게 준비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늘어난 대사량이 쉽지 않네요. 하지만 대사를 곱씹을수록 도스토옙스키의 탁월한 통찰력에 놀라면서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관객들이 작품을 보고 느꼈으면 하는 바는?

1부 3시간, 2부 3시간. 이렇게 시간만 생각하면 관람이 엄두가 안 나실 수 있어요. 요즘같이 바쁜 시대에 극장에서 6시간이라니 걱정이 되기도 하겠죠. 하지만 모든 것이 변화하더라도 인간에 대한 고민과 성찰은 끝나지 않는 우리의 과제입니다. 나란 존재, 인간이란 존재, 사회에 대해 조금이라도 궁금하신 분들은 극장을 찾아주세요. 그 답을 함께 고민해봤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연극은 원작이 가지는 인문학적 힘과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가 현대적인 연극 언어로 표현되어, 오늘날의 가장 본질적인 인간 문제에 대한 예술적인 무대를 선사할 것입니다.

작품을 준비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은?

연습실에서 동료들과 함께 연극을 준비하는 매 순간이 소중하고 인상적입니다. 특히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 이렇게 연극을 준비하고 관객을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이 하나의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작품 활동 계획은?

50년이 넘게 배우생활을 했지만 저는 제 생의 마지막까지 무대에 서고 싶습니다. 올해 유독 공연을 많이 한 것 같은데, 내년에도 좋은 작품으로 관객과 함께하겠습니다.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포스터(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포스터(극단 피악)

연극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일정 10월 12일~10월 31일

장소 이해랑예술극장

연출 나진환

출연 정동환, 한윤춘, 정수영, 주영호, 박결이, 이기복 등

<이 기사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2021년 10월호(VOL.82)에 게재됐습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