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전 공연장 주름잡는 5060 여성… ‘평일 낮 콘서트’ 선호 두드러져

기사입력 2021-06-02 16:14:44기사수정 2021-06-02 16:17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KT와 함께하는 마음을 담은 클래식' 공연 현장.(예술의전당)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KT와 함께하는 마음을 담은 클래식' 공연 현장.(예술의전당)

평일 오전 각종 콘서트가 열리는 공연장이 5060 여성 관객들로 붐비고 있다. 공연장에서 내뿜는 열기는 여느 세대 못지않게 뜨겁다. 실제로 매달 마지막 금요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KT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마음을 담은 클래식(KT 콘서트)’ 티켓 1000여 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도 모두 매진됐다.

지난 2, 3월에 'KT 콘서트' 관람객을 분석한 결과 50대와 60대 관람객이 46%에 달했으며, 70%가 여성이었다.

예술의전당에서 매달 둘째주 목요일 오전 11시에 열리는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한화 콘서트)’는 5060 여성 관객에게 인기가 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 3, 4월 ‘한화 콘서트’ 티켓을 구매한 고객을 분석해보니 절반이 넘는 50.1%가 50대와 60대였다. 그리고 전체 고객에서 여성이 85.3%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2019년 4월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로비에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의 5060세대 관람객들이 모여 있다.(예술의전당)
▲2019년 4월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로비에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의 5060세대 관람객들이 모여 있다.(예술의전당)

오전 11시에 열리는 콘서트 공연 프로그램을 50대와 60대 여성 관객이 주름잡고 있는 셈이다. 오전 11시에 열리는 두 콘서트가 50대와 60대에게 인기를 얻는 비결은 무엇일까.

이 두 콘서트들이 호평을 얻는 이유는 클래식 입문자도 부담 없이 감상할 수 있어서다. 특히 입담 좋은 스타 연주자나 예술대학 명예교수 같은 클래식 전문가가 직접 곡 해설을 곁들여 클래식을 잘 모르는 입문자도 지루하지 않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다.

공연 프로그램 선정과 연주도 인기 비결이다. KT 콘서트에서 해설을 맡고 있는 김용배 추계예대 명예교수는 “이미 잘 아는 곡을 실연으로 들었을 때 관객들의 만족감이 크다”며 “잘 아는 곡과 새롭게 든는 곡 비율을 잘 섞어 프로그램을 짠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18년 차를 맞은 한화 콘서트는 공연전후로 브런치를 즐기거나 맛집에서 점심을 먹는 고유한 ‘루틴’도 생겼다. 이를 경험해본 관객이 주변 사람에게 소개하고 함께 즐기면서 평일 오전대에 즐기는 공연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반적인 클래식 공연에 비해 티켓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사실도 50대와 60대를 부르는 이유다.

시니어 전문가들은 50대와 60대의 자신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나서는 액티브시니어들이 문화생활 소비에 적극 나서고 있는 분위기도 한몫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각종 통계 자료에서도 경제력이 뒷받침된 액티브시니어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처럼 액티브시니어들이 문화 소비에서 유행을 주도하는 세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여름, 뜨거운 여름 햇살을 피해 평일 오전에 즐길 수 있는 클래식의 세계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