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씹는 즐거움 최고 보약”…보철학회가 알려주는 틀니 관리 비법

기사입력 2021-07-02 17:03:32기사수정 2021-07-02 18:08

▲권긍록 대한치과보철학회 학회장이 1일 틀니의 날을 기념해 틀니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대한치과보철학회)
▲권긍록 대한치과보철학회 학회장이 1일 틀니의 날을 기념해 틀니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대한치과보철학회)

65세 이상 어르신의 약 60%가 틀니를 사용한다. 하지만 틀니 관리요령에 대해 제대로 알고 사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런 어르신들을 위해 대한치과보철학회는 ‘씹는 즐거움이 최고의 보약입니다’라는 구호를 제시하며, 매년 7월 1일을 틀니의 날로 정해 이를 기념하고 있다. 틀니의 날은 국민의 구강건강을 지키고, 치아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대한치과보철학회가 2016년 6월에 처음 제정했다.

대한치과보철학회는 지난 1일 ‘제6회 틀니의 날’을 맞아 기념하며 틀니사용자의 구강건강 관리요령을 공개했다.

대한치과보철학회 올바른 틀니관리 방법으로 다음 일곱 가지 사항을 지키도록 권고했다.

먼저 틀니를 만지기 전에 비누와 흐르는 물로 깨끗이 손을 씻는다. 손위생관리는 코로나19 예방에서도 가장 중요한 방역수칙이듯 틀니 관리에도 필수 요소라는 설명이다.

다음으로 식사를 마친 뒤 틀니와 입속을 물로 헹군다.

셋째로 젖은 수건이나 물이 담긴 대야 위에서 부드러운 칫솔을 이용해 틀니를 닦는다. 틀니는 틀니 전용 치약이나 식기용 세제, 의치 세정제와 의치용 솔로 닦아주면서 관리하는 것이 좋다.

넷째로 틀니를 뺀 뒤에는 치아와 잇몸, 혀, 입천장 역시 부드럽게 칫솔질해 입속의 치태를 관리한다.

다섯째로 자기 전에는 반드시 틀니를 빼고 잔다. 자기 전에 틀니를 빼놓으면 잇몸이 적절히 회복되고,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여섯째로 틀니를 보관할 때는 꼭 물속에 보관한다. 의치 세정제나 물을 채운 용기에 틀니를 담가두면 틀니가 변형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틀니는 떨어뜨리면 변형되기 쉽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구강건강 관리요령 안내 포스터.(대한치과보철학회)
▲구강건강 관리요령 안내 포스터.(대한치과보철학회)

마지막으로 틀니를 잘 사용하고 있더라도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으며 틀니를 점검한다. 사람의 잇몸은 꾸준히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제작된 틀니가 잇몸에 잘 맞지 않을 수 있다. 필요할 경우 틀니를 수리 받을 필요가 있다. 또 음식을 먹을 때 아래쪽(하악) 틀니는 위쪽(상악) 틀니에 비해 움직임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 흔들림을 막고자 의치 접착제 사용을 원할 수 있는데, 이때는 꼭 주치의와 상담한 뒤에 사용해야 한다.

권긍록 대한치과보철학회 학회장은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지금 틀니를 포함한 보철치료로 씹는 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노년기 건강을 지키는 초석”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