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여배우가 책임진다"… 시니어 위한 추천 예능 '셋'

기사입력 2021-10-23 13:00:53기사수정 2021-10-23 13:00

▲출연자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SBS '워맨스가 필요해')
▲출연자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SBS '워맨스가 필요해')

최근 목가적인 삶이 담긴 힐링 예능 프로그램들이 시청자를 찾고 있다. '전원 생활' 콘셉트는 시니어들이 좋아하는 예능 유형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더욱이 요즘 주목 받는 프로그램들에는 공통점이 있다. 화려한 여배우들이 도시를 벗어나 시골로 향했으며, 그 곳에서 진짜 자신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그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이웃, 또는 자녀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추천 프로그램으로 현재 방영 중이거나, 방영을 앞둔 힐링 예능 세 편을 꼽아봤다.

KBS2 공효진 '오늘부터 무해하게'

출연진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

편성 10.14 ~ 10부작/ (목) 오후 10:40

(KBS)
(KBS)

지난 14일 첫 방송된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필(必)환경 예능으로 평소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은 배우 공효진이 직접 기획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공효진은 절친한 배우 부부 이천희, 전혜진 또한 직접 섭외했다.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탄소제로(중립) 생활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설명만 들으면 잔잔하고 교육적이지만, 그 속에 소소한 재미 또한 있다.

특히 지난 21일 2회에서는 죽도에서의 생활 도전기가 시작됐는데, 탄소 배출 없이 의식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여배우인 공효진과 전혜진이 털털하게 캠핑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신선한 재미를 준다. 두 사람은 얼굴에 흙을 묻히면서도 열정적으로 고구마를 캐서 한 끼 식사를 해결했다. 또한 최소한의 물로 샤워를 해야 하는데, 전혜진은 6분 만에 샤워를 마치는 신공을 펼쳐 웃음을 더했다.

오연수 '워맨스가 필요해'

출연진 신동엽, 홍진경, 장도연,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 안산

편성 09.30 ~ 12부작 / (목) 오후 9시

(SBS)
(SBS)

배우 오연수부터 양궁선수 안산까지,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SBS '워맨스가 필요해'. 여자들이 혼자가 아닌 둘 이상 팀으로 뭉쳤을 때 어떤 시너지가 생기는지 관찰하는 여자 관계 리얼리티다.

오연수는 엄마로 사느라 공백기가 7년이 있던 적도 있기 때문에 신비로운 이미지가 강하다. 그는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성수동 이웃 사촌이자 친한 친구들인 이경민, 윤유선, 차예련과 함께하면서 반전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네 사람은 도심을 벗어나 텃밭 가꾸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나온 오연수의 실제 성격은 화끈한 행동대장이었다. 엄마로서 그의 모습을 엿볼 수 있으며, 이는 시청자들에게 더욱 호감을 안겨줬다.

최지우 JTBC '시고르 경양식'

출연진 최지우, 차인표, 조세호, 이장우, 최강창민, 이수혁

편성 10.25 ~ (월) 오후 09:00

(JTBC)
(JTBC)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 소탈한 성격과 함께 진정성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 최지우. 시니어들이 좋아하는 손녀딸 같은 매력이다. 그런 그가 출산 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안방에 복귀한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둔 JTBC '시고르 경양식'은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마을에 미슐랭급 요리를 선보이는 팝업 레스토랑을 열고 스타들이 직접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6명의 직원들은 1만9900원에 정통 프랑스 코스 요리를 선보이는 ‘갓성비’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일찌감치 요리 실력을 인정받은 최지우는 이번에 사장 역할을 맡았다. 그는 "성격상 한 가지에 몰두하면 다른 것이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데, 운영 전반을 두루 살펴야 하는 '사장' 타이틀에 큰 책임과 스스로의 부족함을 느꼈다"면서도 "손님들이 우리 음식을 싹싹 비워 드시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다. 많은 에너지를 받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