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카드뉴스] 삶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신간

기사입력 2021-11-05 09:11:03기사수정 2021-11-05 09:11

11월 신간 소개







하버드 건강 습관 다카하시 사카에·이너북

하버드 의대에서 연구한 경력이 있는 정신과 의사는 '마음'이 아닌 '몸'에 대해 얘기한다. 몸 상태가 개선되면 마음의 병은 뒤따라 나아진다는 것. 사소한 생활 습관을 바꿔 비만, 음주, 중독, 발기부전, 불면증, 스트레스 등에서 벗어나보자.


너의 바다가 되어 고상만·크루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가족은 소중한 존재다. 인권운동가로 유명한 작가는 돌고래의 모성애 실화에서 감동을 받아 가족애 소설을 집필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고, 마음의 위로를 전해줄 것이다.


기후 위기, 마지막 경고 서형석·문예춘추사

북극곰으로 대변되는 기후 위기. 꽤 오래 전부터 들어온 말이지만 기후 위기의 위기감을 피부로 느끼지 못한다. 이에 저자는 기후 위기의 실태를 알려주고, 작은 실천으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대응법을 제시한다.


나는 죽음을 돌보는 사람입니다 강봉희·사이드웨이

40대 중반, 방광암에 걸려 저승의 문턱에 다녀온 저자는 그때부터 장례지도사 일을 시작했다. 약 20년 동안 700여 명의 고독사 사망자들과 기초수급자 고인들의 장례를 보상 없이 돌본 그는 장례 문화의 아쉬움과 올바른 삶의 자세에 대해 얘기한다.우리 가족을 위해, 기후 위기를 직면해야 할 때가 왔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