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수수료 부담 줄이는 공공 플랫폼

기사입력 2022-01-07 08:00:10기사수정 2022-01-07 08:00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이 자리 잡으면서 온라인 플랫폼의 힘이 더욱 커졌다. 일부는 입맛대로 수수료를 인상해 소상공인을 휘두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낮은 수수료로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는 착한 플랫폼들을 살펴보자.


❶ 경기도 배달특급

경기도에서 제작한 공공배달 앱. 경기도 지역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하며 수수료는 1%대다. 소비자들이 지역화폐를 통해 결제 시 최대 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배달 서비스 외에도 지역 소식과 정보를 제공한다.


❷ 군산시 배달의 명수

전라북도 군산시에서 만든 공공배달 앱.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 시 8%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0년 가입자 수가 1만 5000명을 넘어섰고, 매출액 60억 원을 돌파하며 공공 앱의 모범 사례로 꼽힌다.


❸ 서울시 제로배달 유니온

서울시,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민간배달 앱이 함께하는 민관 협력 방식 배달 앱. 낮은 수수료로 배달 앱 시장의 비용 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제로페이 및 지역사랑상품권 결제를 탑재해 결제 수수료도 인하했다.


❹ 개인 카페 전용 카카페페

개인 카페를 위한 민간 공공 플랫폼 앱. 대형 플랫폼 범주 밖에 위치한 개인 카페들을 대상으로 하며 이용자에게 5% 할인이 입점 필요 조건이다. 대신 점주들에게 저렴한 수수료를 제공한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