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중년 여성을 위한 상황에 맞는 패션 제안 3가지

기사입력 2023-09-12 08:32 기사수정 2023-09-12 08:32

야외 활동과 직장, 자녀 학교 방문에 어울리는 복장들

계절이 바뀌는 간절기는 패션 스타일링이 어려운 시기다. 무슨 옷을 언제 어떻게 입을지 고민이거나, 외출 전 옷장 앞에서 서성이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상황별 코디 세 가지를 참고해보자.

▲시니어 모델 정윤선(우), 박지영(좌)
▲시니어 모델 정윤선(우), 박지영(좌)

STYLE 1. 편안한 직장 상사이고 싶을 때

열심히 살아온 당신. 직장 내에서 팀장, 부서장 등의 직급에 있을 것이다. 매일 가는 회사지만 하루쯤 달라 보이고 싶다면, 이 코디를 추천한다. ‘화이트 앤드 블랙’의 클래식 룩에 ‘스카프’로 포인트를 준 간절기 맞춤 패션이다. 특히 얇고 긴 트윌리(Twilly) 스카프 활용을 추천한다. 이렇게 입고 회사에 가는 순간, 카리스마와 편안함을 모두 갖춘 상사가 될 수 있다.

STYLE 2. 캠핑, 골프 등 야외 활동 즐기고 싶을 때

산책부터 등산, 캠핑, 골프까지, 건강관리가 중요한 중년은 다양한 야외 활동을 즐기고 있다. 이제 트레이닝복, 등산복 등을 입는 시대는 지났다. 정유정 반포드레스 대표는 “편안해 보이면서도 중년의 우아함과 클래식함을 잃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STYLE 3. 센스 있는 학부모가 되고 싶을 때

결혼과 출산이 늦어짐에 따라 50대 학부모도 늘어난 상황이다. ‘학교도 방문해야 하고 학부모 모임에도 참석해야 하는데, 젊은 엄마들 사이에서 주눅 들지 않을까’라는 고민을 할 수 있다. 그 고민을 해결해줄 특효약은 바로 화려한 옷이다. 스타일링에 힘을 주면 저절로 자신감이 높아진다.

의상 반포드레스

‘소중한 나’를 슬로건으로 하는 중년 여성 패션 쇼핑몰. 30대부터 70대까지 고객의 연령대 폭이 넓다. 반포드레스 대표 정유정은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있는데, 구독자가 6만여 명에 이른다.

모델 정윤선, 박지영

시니어 모델 정윤선, 박지영은 시니어 모델을 전문적으로 양성하는 엘리트모델에이전시 소속이다. 정윤선과 박지영은 모두 ‘트리플루트’(여성 패션 브랜드) 서포터스로 활동 중이다.

젊은 시절 모델 경력이 있는 정윤선은 지난해 10월 시니어 모델로 활동을 재기했으며, 한복 패션쇼에 주로 참여했다. 박지영은 ‘한식 레스토랑 서리재’ 홍보영상 CF 출연, ‘어바웃엠브로’ 룩북 모델 활동 경력을 갖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패션 경험 공유하는 ‘꽃중년’, "유튜브는 삶의 기록"
    패션 경험 공유하는 ‘꽃중년’, "유튜브는 삶의 기록"
  • 환경과 패션의 만남… 지구 미래 위해 시니어모델 나서
    환경과 패션의 만남… 지구 미래 위해 시니어모델 나서
  • 시니어 모델의 ‘질주’… 패션 신진의 탄생 빛내
    시니어 모델의 ‘질주’… 패션 신진의 탄생 빛내
  • 중장년 창업의 작지만 큰 세계, ‘스몰브랜드’ 전략 다섯 가지
    중장년 창업의 작지만 큰 세계, ‘스몰브랜드’ 전략 다섯 가지
  • [어른의 MUT(멋):] 안경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안경에 얽힌 이야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