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공 도서관서 ‘한의학 건강강좌’ 열린다

기사입력 2023-10-05 10:02 기사수정 2023-10-05 10:02

자생한방병원·한국도서관협회, MOU 체결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왼쪽)과 곽승진 한국도서관협회 회장이 업무협약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생한방병원)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왼쪽)과 곽승진 한국도서관협회 회장이 업무협약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생한방병원)

이제 전국 공공 도서관에서도 한의학 건강 강좌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지난 4일 한국도서관협회(회장 곽승진)와 건강 강좌 운영 및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서울시 강남구 자생한방병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 곽승진 한국도서관협회 회장을 비롯한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도서관협회는 전국 2만 2000여개 도서관을 대표하는 단체로서 대국민 독서 운동, 도서관 보급 및 설립∙운영 지도 등을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비영리법인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한의학 건강 강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자생의료재단은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자생한의원과 연계해 건강 강좌가 필요한 각 지역의 도서관에 프로그램 및 의료진 등 인프라를 제공한다. 한국도서관협회는 강좌가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희망 도서관을 모집하는 등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생의료재단은 한국도서관협회 회원들을 대상으로 각종 근골격계 질환 예방 및 치료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박병모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은 “책을 모아두고 장소를 제공하던 도서관이 점차 건강, 재테크 등 정보를 얻는 문화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도서관에서 열리는 한의학 건강강좌를 통해 심신을 건강하게 가꿀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자생의료재단은 노인종합복지관, 공무원∙기업 워크샵 등에 꾸준히 의료진을 파견해 목∙허리디스크,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한의학 건강 관리법을 교육 중이다. 또한 발달이 취약한 청소년을 대상으로 ‘아동척추건강지킴이’ 프로그램도 운영해 건강한 성장을 돕는데 일조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허리 통증부터 배탈까지…추석 연휴 알아두면 좋을 ‘지압법’
    허리 통증부터 배탈까지…추석 연휴 알아두면 좋을 ‘지압법’
  • 찬바람과 찾아오는 ‘안면신경마비’ 원인과 치료법은?
    찬바람과 찾아오는 ‘안면신경마비’ 원인과 치료법은?
  • 여름철 심해지는 ‘어지럼증’… 사고 이어질 수 있어 주의 필요
    여름철 심해지는 ‘어지럼증’… 사고 이어질 수 있어 주의 필요
  • 몸짱 되고 싶어도… ‘피지컬:100’ 무작정 따라 하면 큰일
    몸짱 되고 싶어도… ‘피지컬:100’ 무작정 따라 하면 큰일
  • [카드뉴스] 맨발걷기 안 해야 하는 사람
    [카드뉴스] 맨발걷기 안 해야 하는 사람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