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말 못할 고민 '노인 냄새', 어떻게 해야 하나?

기사입력 2021-07-14 14:03:43기사수정 2021-07-14 19:19

▲여름철이 되면 심해지는 체취로 고민하는 노인들이 많아진다.
▲여름철이 되면 심해지는 체취로 고민하는 노인들이 많아진다.

여름철 노인들은 말 못할 고민에 빠진다. 기온이 올라갈수록 짙어지는 체취에, 젊을 때에는 나지 않던 ‘노인 냄새’까지 합세해 불쾌감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지난 8일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한 배우 신충식은 “자기 냄새는 자기가 못 맡는다. 제 몸에서 냄새가 난다고 해서 제게 ‘너 냄새난다’고 해도 알기 어렵다. 약간 신경이 쓰이긴 한다”고 털어놨다. 정작 당사자는 맡기가 쉽지 않은 노인 냄새의 정체는 무엇일까.

노인 체취의 원인으로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물질은 ‘노넨알데하이드(Nonenaldehyde, 노네날)’다. 노네날은 피부 표면의 피지가 산화하며 발생하는데, 모공에 쌓여 퀴퀴한 냄새를 만든다.

일본의 한 연구팀은 40세가 넘는 환자군에서만 노네날이 발견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나이가 들면서 노넨알데하이드를 제거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노화로 인한 피부 유익균은 줄고, 유해균은 늘어나는 점, 신진대사와 피부의 항산화 기능이 떨어지는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술과 담배, 기름진 음식을 즐기는 식습관이 노네날 분비량을 증가시킨다는 주장도 있다. 음주가 노네날 생성을 촉진하고, 흡연이 생성된 노네날 분해를 억제해 노인 체취를 유발한다는 이야기다. 또 노인들은 기름진 음식을 잘 소화하지 못해 대사물질이 피부에 축적돼 노네날 발생을 촉진한다.

시니어들의 여름철 골칫덩어리인 체취를 없애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노인 냄새로 고민하는 이들에게 매일 샤워를 권장한다. 이덕철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과 교수는 아침마당에 출연해 “잘 씻었다고 생각했지만 냄새가 나는 이유는 노인 냄새의 원인 물질이 제대로 씻기지 않아서”라고 설명했다. 체취는 땀샘의 피지와 관련이 있다. 따라서 두피와 가슴, 등, 겨드랑이, 귀뒤, 목뒤처럼 땀이 많이 나는 곳을 비누나 세정제로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샤워하고 난 다음 속옷과 옷을 자주 갈아입을 것을 당부했다. 이 교수는 “환기를 자주 하고 침구를 자주 세탁하는 것도 체취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햇빛을 쬐며 산책하는 것도 체취 제거에 좋다. 시간은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면 충분하다. 땀이 날 정도로 산책을 하면 냄새유발 물질이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산책 뒤 물을 충분히 마시면 체내 노폐물 배출과 노인 체취 감소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이덕철 교수는 “햇볕을 쬐면 냄새 유발 물질이 대기로 날아갈 수 있다"며 "자외선으로 살균 효과도 받아 기분도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