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주말 농장

기사입력 2021-11-26 08:00 기사수정 2021-11-26 08:00









은퇴 후 전원생활을 꿈꾸며 도시와 시골을 오가는 듀얼라이프를 즐기는 시니어가 많다. 평일은 도시에서 머물고 주말엔 시골로 떠나는 생활이 늘어났다. 특히 농막을 짓는 이들이 많아졌는데, 농막 신고 시 주의사항을 살펴본다.


❶ 구비 서류

지자체마다 요구하는 서류가 조금씩 다를 수 있다. 다만 보통 신분증, 가설건축물 축조신고서, 농막의 배치도 및 평면도, 부동산 등기부등본 등을 준비하면 된다. 토지가 타인의 소유거나 대리인이 신고할 경우 토지사용승낙서와 위임장이 필요하다.


❷ 신고 방법

신고 방법 관할 지자체를 직접 방문해서 신고할 수도 있지만, 직접 방문이 어렵다면 인터넷을 활용해도 좋다. 인터넷 홈페이지 ‘새움터’의 가설건축물 축조신고를 통해서 할 수 있다. 또한 소정의 수수료를 지불하고 대행업체를 통해 신고하는 방법도 있다.


❸ 신고 절차

구비 서류를 갖춘 후 가설건축물 축조신고를 하면 신고필증을 받는다. 걸리는 시일은 지자체마다 상이할 수 있다. 농막의 존치 기간은 3년이다. 장기간 쓰고자 한다면 3년마다 한 번씩 연장 신고를 해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약초 농사 실패 후 펜션과 찻집, 마을사업까지... 강승호 씨의 귀농 사연
    약초 농사 실패 후 펜션과 찻집, 마을사업까지... 강승호 씨의 귀농 사연
  • 아니다, 시골 생활은 무료하지 않다
    아니다, 시골 생활은 무료하지 않다
  • “대한민국의 초고령 사회는 베이비부머에게 달렸다”
    “대한민국의 초고령 사회는 베이비부머에게 달렸다”
  • 골칫덩어리 곤충 농장, 귀촌 4년 만에 탈피하고 날개 돋다
    골칫덩어리 곤충 농장, 귀촌 4년 만에 탈피하고 날개 돋다
  • “성공 확률 낮은 게 귀농”, 중년이 지켜야 할 전제는…
    “성공 확률 낮은 게 귀농”, 중년이 지켜야 할 전제는…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