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보다 즐거운 문화 나들이” 4월 문화소식

기사입력 2023-04-07 08:47 기사수정 2023-04-07 08:47

●Exhibition

(미디어앤아트)
(미디어앤아트)

(미디어앤아트)
(미디어앤아트)

◇나탈리 카르푸셴코 : 모든 아름다움의 발견

일정 5월 7일까지 장소 그라운드시소 성수

나탈리 카르푸셴코(Natalie Karpushenko)는 카자흐스탄 출신의 사진작가이자 환경운동가다. 해양과 고래 보호에 관한 인플루언서로도 활동하고 있다. 카르푸셴코는 자연, 사람, 동물 등 세상 모든 것에서 아름다움을 포착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카르푸셴코가 세계 각지의 섬과 바다를 누비며 기록한 사진 200여 점을 만날 수 있으며, 6개의 존으로 구성됐다. ‘Intro’ 존에서는 아티스트와 사진전 전반을 소개한다. ‘Ocean Breath’는 작가의 대표 프로젝트명이며, 해당 섹션에서는 대자연과 환경에 대한 직관적인 메시지가 투영된 작품을 볼 수 있다. ‘Angel’ 존에는 ‘물’에 대한 원초적인 형상을 주제로 한 작품, ‘Rising Woman’ 존에는 자연과 여성을 주제로 한 프로젝트 사진이 전시돼 있다. ‘Wild Breath’ 존에 전시된 작품에는 야생 동물과 인간의 교감 순간이 포착돼 있다. ‘Natalie’는 작업 활동 비하인드와 인간 ‘나탈리 카르푸셴코’를 조명한 섹션이다. 그의 작품을 통해 그동안 미처 보지 못했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느껴보자.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김윤신 : 더하고 나누며, 하나

일정 5월 7일까지 장소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1984년 아르헨티나로 이주해 활동하고 있는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을 조명하는 첫 국공립미술관 개인전이다. 작품 70여 점을 통해 우주에 대한 철학적 사고를 반영한 김윤신의 작품 세계를 소개한다.

김윤신은 1970년대 후반부터 자신의 작품 세계를 ‘합이합일 분이분일’(合二合一 分二分一)이라는 이름으로 포괄해나갔다. 그는 자신의 조각 작품에 대해 나무에 정신을 더하고(합), 공간을 나누어가며(분), 온전한 하나(예술작품)가 되는 과정이라 말한다. 이번 전시는 김윤신의 ‘합이합일 분이분일’ 철학에 집중해 석판화, 석조각, 목조각, 한국에서의 신작 등 4개 섹션으로 구성된다.

●Stage

(오디컴퍼니)
(오디컴퍼니)

◇데스노트

일정 4월 1일 ~ 6월 18일

장소 샤롯데씨어터

연출 김동연

출연 홍광호, 김준수, 고은성, 김성철, 이영미, 장은아, 서경수, 장지후 등

뮤지컬 ‘데스노트’는 지난해 5년 만에 새로운 시즌으로 개막했다. 이전과 달라진 참신한 연출과 무대 미술로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인기에 힘입어 8개월 만에 앙코르 공연된다. 홍광호, 김준수 등 티켓 파워를 입증한 주연 배우들이 그대로 출연한다. ‘데스노트’는 동명의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이름을 쓰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데스노트’를 우연히 줍게 된 천재 고등학생 ‘야가미 라이토’와 그에 맞서는 베일에 싸인 명탐정 ‘엘’(L)의 양보할 수 없는 두뇌 싸움을 긴장감 넘치게 그렸다.

(더블케이엔터테인먼트)
(더블케이엔터테인먼트)

◇폭풍의 언덕

일정 4월 23일 ~ 6월 18일

장소 서울 종로구 드림아트센터 2관

연출 성종완

출연 김수로, 강성진, 이정화, 문경초, 김아론, 강혜인 등

영국 여류 작가 에밀리 브론테가 1847년 발표한 소설 ‘폭풍의 언덕’을 원작으로 한 연극이다. 이번 공연은 2021년 초연에 이은 재연이다. 초연 당시 사랑하는 여인을 잃은 남자 ‘히스클리프’의 복수에 관한 이야기가 배우들의 호소력 짙은 연기력과 감각적인 연출에 힘입어 호평을 받았다. 주인공 히스클리프 역에는 문경초, 김아론이 캐스팅됐다. 초연에서 히스클리프로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줬던 김아론은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문경초는 뮤지컬 ‘히드클리프’에서 히드클리프를 연기한 바 있어 기대를 모은다.

(수키컴퍼니)
(수키컴퍼니)

◇친정엄마

일정 3월 28일 ~ 6월 4일

장소 대성 디큐브아트센터

연출 김재성

출연 김수미, 정경순, 김서라, 별(김고은), 현쥬니, 신서옥, 김형준, 김도현, 이시강 등

누적 관객 40만 명을 동원한 뮤지컬 ‘친정엄마’는 엄마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힐링극이다. 1950년대 열여덟 말괄량이 봉란은 가슴 설레는 첫사랑을 경험하고, 딸 미영을 낳아 엄마가 된다. 어느덧 성장한 미영이 결혼하자, 봉란은 무식한 자신 때문에 미영이 시댁 눈치를 볼까 봐 전전긍긍한다. 미영은 봉란의 마음을 엄마가 되고서야 깨닫는다는 내용이다. 코로나19로 4년 만에 돌아온 ‘친정엄마’는 이야기와 무대가 업그레이드됐다. 초연부터 출연 중인 김수미를 비롯해 인지도 높은 배우들이 대거 출격해 이목이 집중된다.

본 기사에 소개된 공연을 관람하신 독자분의 생생한 후기를 기다립니다. 채택된 분께는 소정의 상품과 브라보 마이 라이프 잡지를 보내드립니다. shjlife@etoday.co.kr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120세 시대, 소비력 크고 활동적인 새로운 중년 ‘후기청년’ 등장
    120세 시대, 소비력 크고 활동적인 새로운 중년 ‘후기청년’ 등장
  • 역사 찾아 떠나는 양주의 삶과 예술
    역사 찾아 떠나는 양주의 삶과 예술
  • “예술‧자연 애호가의 타운하우스”… ‘컬처아트빌리지 더휴팰리스’ 조성
    “예술‧자연 애호가의 타운하우스”… ‘컬처아트빌리지 더휴팰리스’ 조성
  • [포토 에세이] 날개를 펼치다
    [포토 에세이] 날개를 펼치다
  • 명인의 숨결, 정예진 가야금병창 '춘향가'와 '흥보가' 선보여
    명인의 숨결, 정예진 가야금병창 '춘향가'와 '흥보가' 선보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