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의 MUT(멋):] 스카프에 얽힌 이야기

기사입력 2023-09-21 08:36 기사수정 2023-09-21 08:36

김동현 사진작가의 길거리 시니어 패션 연재

옷장 깊숙한 곳에 있는 셔츠, 철 지난 바지도 얼마든지 멋지게 입을 수 있다. 10년, 20년 뒤를 꿈꾸게 하는 ‘취향 저격’ 멋쟁이를 발견할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좋다. 취향 앞에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를 배울 수 있다면, 노인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면. 김동현 사진작가의 사진과 감상 일부를 옮겨 싣는다. 다섯 번째 주제는 ‘스카프’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1 ‘샤넬 스카프 아버님’. 버건디 슈트에 샤넬의 실크 스카프를 착용하신 덕에 멋과 고급스러움을 모두 챙겼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2 ‘하늘색 스카프 아버님’. 상·하의부터 가방까지는 갈색 톤인데, 스카프는 하늘색이다. 단조로울 수 있는 패션이 스카프 하나로 재밌어졌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3 ‘우리 할머니’. 나의 영원한 뮤즈인 친할머니. 멋을 아는 할머니는 여름과 가을에는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는 패션을 즐기셨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4 ‘주황색 포인트 아버님’. 머리부터 발끝까지 주황색으로 포인트를 준 패션에서 화룡점정은 단연 화려한 패턴의 스카프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5 ‘인사동 예술가 어머님’. 매력적인 컬러 조합의 옷을 입은 어머님께 사진 촬영을 허락받고 주변을 보던 그때, 어머님의 스카프와 똑같은 색깔의 벽이 눈에 들어왔다. 어머님을 그 벽 앞으로 인도하고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 완벽한 순간이 카메라에 담겼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6 ‘서병구 교수님’. 동서대학교 뮤지컬과 멋쟁이 서병구 교수님. 초록색 스카프만 봐도 그의 패션 센스를 알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어른의 MUT(멋):] 액세서리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액세서리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선글라스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선글라스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모자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모자에 얽힌 이야기
  •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