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2주년 특별전… 옛 전남도청서 진압 탄흔·탄두 공개

기사입력 2022-05-16 10:09:51기사수정 2022-05-16 10:09

(문체부)
(문체부)

5·18민주화운동이 제42주년을 맞는 가운데, 1980년 5월 전남도청 진압 당시 사용된 탄의 흔적과 탄두가 공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특별전을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열고 1980년 5월 전남도청 진압 시 탄의 흔적과 탄두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전시 기간은 16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다.

(문체부)
(문체부)

문체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 건물의 탄흔을 찾기 위해 지난 2020년 7월부터 2021년 3월까지 기초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1년 만에 엠(M) 16 탄두 10개와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535개를 발견했다.

이후 5·18 관계자와 시민사회단체가 정밀 조사를 추가로 요청해(2021년 4월) 2021년 12월부터 오는 7월까지 1차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9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2차 정밀 조사를 한 후에 식별된 탄흔을 보존 처리할 계획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과학적 조사 방법으로 민주화운동 당시의 전남도청 내외부 촬영 사진 자료를 분석하여 발견한, 여러 차례의 보수공사 등으로 사라진 탄흔과 탄두 자료를 볼 수 있다. 특히 ‘특별영상실’을 설치해 탄흔 조사과정을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정책 담당자는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이번 특별전을 마련했다”라며 “확인된 탄두 자료들은 보존 처리를 거쳐 영구 보존하고, 옛 전남도청 복원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