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노인영화제 개막… 장편 7편 등 총 84작품 선보여

기사입력 2022-05-20 17:49:56기사수정 2022-05-20 17:49

2022 서울국제노인영화제가 개막했다. 특히 이번에 다양한 작품들이 출품해 기대를 모은다.

지난 19일 서울시 종로구 CGV피카디리1958에서 2022 서울국제노인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영화제가 열려 영화제 관계자들과 관객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서울국제노인영화제는 2008년 시작돼 올해 14회를 맞았다. 노년의 삶을 다룬 국내외 영화를 소개하고 서로 다른 세대의 이해와 소통을 돕는 글로벌 세대 공감 영화축제다.

이날 개막식의 오프닝은 뉴트리팝스 오케스트라단이 장식했다. 유명한 영화 OST 연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영화제 소개 및 내빈·홍보대사 소개, 트레일러·EPK(상영작 소개 및 하이라이트) 상영, 본선 진출작 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본선 진출작으로 노인감독 9명, 청년감독 18명이 선정됐다. 이날 자리를 빛낸 감독들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장이 수여됐다. 다양한 연령층의 감독들은 영화제의 세대 공감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2022 서울국제노인영화제 상영작 일부(서울국제노인영화제 홈페이지)
▲2022 서울국제노인영화제 상영작 일부(서울국제노인영화제 홈페이지)

이번 영화제에는 청년감독 작품 663편, 노인감독 작품 69편, 총 732편이 출품됐다. 국제 단편 경쟁도 123개국 총 3055편이 출품돼 매년 최다 출품작 수를 갱신하는 역사를 이어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노인들의 이야기, 가족의 소중함을 다룬 작품들이 많다. 현재의 사회상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공감을 이끈다.

마지막으로 서울 노인복지센터장이자 영화제 집행위원장 희유 스님이 2022 서울국제노인영화제 개막을 선포했다. 희유 스님은 영화제가 2년 만에 열린 것에 대해 뜻깊어하며 올해 다양하고 품격있는 작품들이 많이 나와 기쁜 마음을 표했다.

더불어 희유 스님은 “5일간 진행되는 올해 서울국제노인영화제를 통해 힘든 시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긍정의 힘과 지혜를 얻기 바란다”고 말했다.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개막작이 상영됐다. 올해 개막작은 페르난데스 콘스탄자 감독의 칠레영화 ‘참을 수 없는 존재의 하찮음’이다.

냉철한 노년의 의사가 난치병 환자가 되면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의사에서 환자로, 순식간에 사회적 약자가 된 주인공은 사회의 부조리를 체감했다. 그 과정이 생생하게 담겼다. 주제는 무겁지만, 이야기는 유쾌하게 풀어진다.

오는 23일까지 이어지는 영화제에서는 장편 7작품, 단편 77작품, 총 84편이 상영된다.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시상 및 폐막식이 진행된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