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질 세상 향해” 다음세대 재단 육성 비영리스타트업들 ‘시동’

기사입력 2023-05-18 10:50 기사수정 2023-05-18 17:09

비영리스타트업 성장지원사업 참여 7개 팀 소개 행사 가져

▲다음세대 재단의 '비영리스타트업 스테이지-알파' 행사 모습.(이준호 기자)
▲다음세대 재단의 '비영리스타트업 스테이지-알파' 행사 모습.(이준호 기자)
다음세대 재단과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진행하고 있는 ‘비영리스타트업 성장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부터 육성된 7개 팀을 소개하는 행사인 ‘스테이지-알파’가 17일 서울 동락가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CSR, ESG 활동 중인 기업과 사회공헌 단체 담당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제안하는 비영리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시작해 지금까지 총 26개 팀을 육성했다.

사랑의 열매 이정윤 본부장은 “이 사업은 이미 활동 중인 기업이 대상이 아닌 최초 시작부터 싹을 틔우는 지원사업이란 점에서 의미를 부여할 수 있고, 자부심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양육자들의 육아우울감을 지원하고 회복탄력성을 강화하기 위한 ‘모모로’와 두 개 이상의 문화적 배경에서 자란 제3문화 아동을 지원하는 ‘언브로큰 코리안’, 노인의 일과 학습, 연대를 끌어내기 위한 ‘유앤시니어 사회적협동조합’, 작은도서관을 잇고, 문화사업을 통해 생동감을 부여하는 ‘잇다 사회적협동조합’, 동네 청년의 느슨한 연대를 통해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는 ‘청년채움’, 사회문제에 대해 관심 있는 청소년을 육성해 지원하는 ‘청소년 직접행동’, 야외 놀이를 통해 사람들의 상호작용과 이해, 존중을 유도하는 ‘플레이어스’가 참여했다.

▲다른 비영리스타트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유앤시니어 사회적협동조합의 신옥균(좌), 권송자(우) 공동대표.(이준호 기자)
▲다른 비영리스타트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유앤시니어 사회적협동조합의 신옥균(좌), 권송자(우) 공동대표.(이준호 기자)

특히 눈길을 끌었던 팀은 시니어로 구성된 유앤시니어 사회적협동조합. 신옥균, 권송자 두 공동대표는 직업상담과 양성평등, 폭력예방 등 각자의 전문분야에서 강사 활동을 한 이력을 바탕으로 삼아 노년의 삶의 질 증진, 사회적 고립 극복 지역사회 발전 등을 목표로 활동 중이다.

이들의 사업방향은 크게 두 가지로 은퇴 후 진로 탐색을 위한 시니어 커뮤니티 수립과 육아 문제 해결을 위한 동네 거점 확보를 목표로 하는 황혼육아 커뮤니티 구성이다.

신옥균 대표는 “현재 100명 정도인 커뮤니티 회원을 더욱 확대해 500명 규모의 앙코르 인생학교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설명하고, “시니어 서로에게, 후배 시민들에게도 영감을 주는 시니어 그룹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중장년 재취업 양날의 검, 민간 자격증 딸지 말지 고민이라면?
    중장년 재취업 양날의 검, 민간 자격증 딸지 말지 고민이라면?
  •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단녀 미래 유망 일자리 지원 나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단녀 미래 유망 일자리 지원 나서
  • 서울시 ‘4050 직무훈련’ 모집… 중장년 일자리 발굴 집중 지원나서
    서울시 ‘4050 직무훈련’ 모집… 중장년 일자리 발굴 집중 지원나서
  • '고령자 계속고용' 일자리 정책에 영향 줄까?
    '고령자 계속고용' 일자리 정책에 영향 줄까?
  • [카드뉴스] 정년 연장,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카드뉴스] 정년 연장,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