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이건희 미술관에 문화예술계 "국립근대미술관 설립하라"

기사입력 2021-07-13 10:50:16기사수정 2021-07-13 10:50

▲한국은 고대⋅중세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근⋅현대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2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은 고대⋅중세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근⋅현대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2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언론이나 국민들은 ‘가칭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이 어디에 설립되는가에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새롭게 건립될 기관의 ‘성격’과 ‘의미’, ‘임무’를 먼저 정하고 이를 가장 잘 실천하고 구현할 수 있는 기관을 설립해야 한다고 믿는다.”

문화예술계 인사 677명이 뜻을 모은 ‘국립근대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근대미술관 모임)이 12일 성명을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 7일 발표한 이건희 미술관 건립이 문제가 많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특히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근대미술품 전시 기능을 독립한 국립근대미술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전시관 설립은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유족의 기증 정신에도 반한다는 것이 모임 의견이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분산 기증한 뜻을 존중해야 하는데, 기관 하나에 모든 기증품을 모으는 것은 기증자 뜻을 왜곡하는 행위라는 설명이다.

근대미술관 모임은 지난 5월부터 국립근대미술관 설립을 요구했다. 프랑스와 영국 같은 미술 선진국은 ‘고대⋅중세-근대-현대-동시대’로 이어지는 4관 체제를 갖추고 있는데, 한국은 고대⋅중세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근⋅현대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2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모임은 이날 국립미술관 건립을 줄곧 요구한 이유를 다시 천명했다. “고대와 중세를 잇는 가교로서 근대는 오늘의 정체성을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체”라며 “문화라는 중성적이며 상호 공감하는 토대를 통해 새롭게 해석하고 정리함으로써 국론을 통일하고, 민족을 통합하며, 이념적 분열을 치유하는 기반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이 근대를 포함하고 영문 명칭을 ‘MMCA⋅Modern and Conemporary Art'라고 쓰고 있다. 이에 대해 근대미술관 모임은 “지구에서 미술관 명칭으로 ’Modern'과 ‘Contemporary'를 함께 쓴 곳은 15개에 지나지 않는다"며 "게다가 이렇게 복합적인 명칭을 가진 미술관은 대부분 지방미술관이거나 사립”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