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1. 27 (토)

"오영수만 있나?"… 뒤늦게 히트 친 또 다른 배우는?

기사입력 2021-10-21 07:54:52기사수정 2021-10-21 07:54

'오징어 게임' 같은 인기작 한 편에 연기인생 '대반전'

(MBC)
(MBC)

'늦게 핀 꽃이 더 아름답다.' 현재 화제의 중심에 있는 주인공, 배우 오영수(77)를 보면 떠오르는 말이다. 전 세계 80여 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박을 터뜨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오영수의 인지도와 인기도 또한 수직 상승했다. 사실 오영수는 낯이 익기는 하지만, 이름이 알려진 배우는 아니었다. 덕분에 '오징어 게임'에서 비밀병기 역할로 주효했지만 말이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그는 벌써 연기 경력 58년 차의 배우다. 1963년부터 극단에서 활동했으며, 2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다. 1979년 동아연극상 남자연기상, 1994년 백상예술대상 남자연기상, 2000년 한국연극협회 연기상을 받기도. 또한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을 포함한 다수의 작품에 스님으로 출연해 '스님 전문 배우'로 통해왔다.

오영수가 '오징어 게임'이라는 작품을 만나 이처럼 뒤늦게 주목을 받은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다. 그동안의 연기 내공이 켜켜이 쌓여 빛을 발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오영수와 같이 뒤늦게 아름다움을 발현한 배우들은 또 누가 있는지 짚어봤다.

'기생충' 이정은

(영화 '기생충)
(영화 '기생충)

오영수와 비슷한 사례의 여배우를 생각하면, 단번에 떠오르는 이름은 배우 이정은이 아닐까. '신스틸러'로 조금씩 이름을 알리고 있던 그는 지난 2019년 영화 '기생충'으로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이정은은 '기생충'에서 박 사장(이선균)네의 가사 도우미 문광 역을 맡아 열연했다. 세상 좋은 사람 같이 보이지만 알고 보면 반전의 캐릭터로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특히 이정은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미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정은 역시 실력을 갖췄기에 빛나는 순간이 온 것일 터. 그는 지난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해 다수의 연극과 뮤지컬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영화와 드라마 활동은 늦게 시작했지만, 작은 역할이라도 출연하면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기생충' 이후로 주연 배우에 등극한 이정은은 KBS2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국민엄마'로 또 한 번 큰 사랑을 받았다.

'골든타임' 이성민

(MBC)
(MBC)

현재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통하는 배우 이성민. 그러나 그의 연기 인생은 꽃길 만은 아니었다. 이성민은 오랜 무명 시절을 겪고 중년의 나이에 뒤늦게 이름을 알렸다.

지난 1985년 연극으로 데뷔한 그는 연극계에서는 잘나가는 배우였다. 2001년에는 전국 연극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드라마와 영화에서는 감초 역할을 맡았고, MBC 드라마 '파스타', '내 마음이 들리니' 등을 통해 '꽃중년' 이미지를 구축했다.

그러던 가운데, 이성민은 데뷔 25년 만인 2012년 MBC '골든타임'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권석장 PD가 그를 캐스팅한 것이지만, 대중에게는 조연 배우의 이미지가 강했던 터라 '이선균이 꽂아줬냐'는 말도 안 되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극중 최인혁 교수 역을 맡은 이성민은 우려를 불식시키며 드라마 인기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후 이성민은 연기 잘하는 배우로 인정받았고, tvN '미생', 영화 '보안관', '남산의 부장들' 등으로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도깨비' 김병철

(tvN '도깨비' 화면 캡처)
(tvN '도깨비' 화면 캡처)

김은숙 작가 최고의 드라마로 꼽히는 tvN '도깨비'.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파국이다"라는 명대사와 악귀 박중헌(김병철)의 모습은 아직까지도 머릿 속에 생생하게 떠오른다. 박중헌 캐릭터에 대한 관심은 배우에게로 이어졌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병철은 '도깨비'가 낳은 스타가 됐다. 그는 2001년 연극배우로 데뷔했고, '도깨비'를 만나기까지 15년의 무명 시절을 보냈다.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 '쇼핑왕 루이' 등에 출연한 김병철은 '도깨비'로 마침내 자신의 이름을 알렸고, 이후 JTBC 'SKY캐슬', KBS2 '닥터 프리즈너'에서도 열연을 펼쳤다.

'SKY캐슬' 오나라

(JTBC)
(JTBC)

'도깨비'에 "파국이다"가 있다면, 'SKY캐슬'에는 "어마마"가 있다. 'SKY캐슬'에서 오나라는 주연 중 한 명이었다. 다른 주연 배우들에 비해 인지도는 낮았지만, 존재감은 뒤지지 않았다. 극중 진진희 역을 맡은 오나라는 아들을 금지옥엽 키우는 부자 엄마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나라는 원래 뮤지컬 배우로 유명했다. 그는 지난 1997년 뮤지컬 '심청'으로 데뷔했고, '김종욱 찾기', '아이 러브 유', '싱글즈' 등에 출연했다. 2006년 한국 뮤지컬대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한 그는 드라마와 영화로 발을 넓힌 것. 특히 오나라는 지난해에는 KBS2 '99억의 여자'로 'SKY캐슬'에 이어 인생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