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무대 오른' 윤유선 "강부자 선생님, 진짜 엄마 같아요"

기사입력 2021-11-05 08:41:25기사수정 2021-11-05 08:41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배우 윤유선

(아이스타미디어)
(아이스타미디어)

'친정엄마와 2박3일'은 지난 12년간 단 한 해도 쉬지 않고 1000석 이상 대국장 전국투어를 이어오며 대한민국 연극 최초 해외 공연을 비롯 누적관객 80만을 넘어선 스테디셀러 작품이다.

엄마의 전화 한 통 살갑게 받아주지 못하던 바쁜 서울깍쟁이 딸 미영은 어느 날 연락도 없이 시골 친정엄마 집을 찾는다. 그렇게 모녀는 후회와 화해의 2박 3일을 보내고, 극은 두 사람의 대화와 감정에 초점을 맞춘다.

엄마 역은 '국민엄마' 배우 강부자가 맡았으며, 12년의 공연 역사를 이어간다. 딸 역에는 배우 윤유선이 캐스팅 됐다. 차분한 맏며느리 이미지이지만, 할 말 다하는 딸의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특히 그는 강부자와 친모녀 같은 호흡을 뽐낼 예정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공연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인 윤유선과 이야기를 나눠봤다.

(아이스타미디어)
(아이스타미디어)

이번 연극에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

나중에 알게 됐는데, 회의 때 제작진 분들과 강부자 선생님이 만장일치로 저를 딸 역할로 뽑았다고 하시더라고요. 강부자 선생님이 따로 전화를 주시기도 했는데, 선생님과 같이 연기하게 되어서 기뻐요.

강부자 선생님과의 연기 호흡은 어떤가?

선생님과의 연기 호흡은 좋을 수 밖에 없어요. 최근에 유튜브 영상에서 예전 TBC 드라마 '청실홍실'을 봤어요. 선생님이 제 할머니로 나오셔서, 같이 가래떡 먹으면서 대사하는 장면이 있어요. 그게 초등학생 때인데 다시 보니까 정말 재밌더라고요.(웃음) 커서는 결혼하기 전에, 단막극에서 딸과 엄마로 선생님과 한 작품에 출연한 적이 있었어요. 그때 드라마 대사가 '친정엄마랑 2박3일'하고 똑같아서 정말 신기했어요. 그리고 이번 연극까지, 중간에 다른 작품들도 있을 것 같은데... 크게는 이렇게 세 작품을 같이 한 것 같아요.

강부자 선생님은 무섭다는 인식이 강한데, 실제로 어떤가?

제가 어렸을 때 콧물을 흘리면, 선생님이 손으로 짜주시고 했거든요? 남의 애기한테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잖아요. 그랬던 기억이 나서 저는 선생님을 무섭다고 생각하지 않고, 많은 사랑을 주시는 분이라고 생각하죠. 지금도 선생님한테 엄마처럼 막해요. 하하.

(아이스타미디어)
(아이스타미디어)

딸 연기를 하면서 주안점을 둔 부분은?

이게 사실 극적으로 매우 어려운 작품은 아닌 것 같아요. 모든 딸과 엄마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좋게 잘 쓰여진 대본이라고 생각해요. 연기하면서 그냥 엄마 생각도 하고, 진짜 내가 엄마한테 왜 그랬었나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서로의 마음은 알지만 입장이 달라서 다르게 표현하는 것이 엄마와 딸이니깐, 그런 것들을 리얼하게 생각하면서 연기하게 되는 것 같아요.

관객들이 봐줬으면 하는 포인트가 있다면?

이게 사실 요즘 얘기이기보다는 저희 때 엄마와 딸의 이야기 같잖아요. 사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어떻게 보실지 공감하실 수 있을까 그런 생각도 드는데, 그래도 엄마와 딸의 감정표현이나 대화는 상황이 다르지만 공감이 되는 상황일 것 같아요. 엄마의 마음을 알고, 딸도 엄마한테 내 마음을 표현하는 그런 시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올해 또 다른 작품 계획이 있나?

현재 사전제작 작품을 찍고 있어요. '유미의 세포들'에도 김고은 씨 엄마로 나왔고요. 그리고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를 하고 있어서 연말까지는 바쁠 것 같아요. 편한 친구들과의 일상이 공감이 되면 좋겠다 하는 마음으로 예능을 하게 됐어요. 연극도, 예능도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이스타미디어)
(아이스타미디어)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일정 11월 12일~11월 28일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

연출 나진환

출연 강부자, 윤유선, 장하란, 유정기, 김남진, 이요성 등.

<이 기사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BRAVO My Life) 2021년 11월호(VOL.83)에 게재됐습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