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모들 육아조력자 수당 ‘환영’… “지원금 2배 수준으로 높여야”

기사입력 2022-09-15 09:16 기사수정 2022-09-15 09:16

지원 금액 한 명당 60만 원 적당… “4년간 지원 원해”

▲서울 성동구 무학초등학교 긴급돌봄교실에서 수업을 진행 중인 학생들. (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무관함)(이투데이DB)
▲서울 성동구 무학초등학교 긴급돌봄교실에서 수업을 진행 중인 학생들. (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무관함)(이투데이DB)

서울시는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부모 등 4촌 이내 친인척이 아이 1명을 돌보는 경우, 월 30만 원의 ‘육아조력자 돌봄수당’을 지원할 방침이다. 2명은 45만 원, 3명은 60만 원이다. 대상은 36개월 이하 영아를 둔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며, 지원 기간은 최대 12개월이다.

조부모들의 75.6%는 해당 정책에 대해 ‘적절하다’고 밝혔다. 정책이 적절하지 않다고 밝힌 사람 중 49.7%는 ‘지원 기간이 짧아서’를 이유로 꼽았다. 이어 ‘책정 수당이 적어서’ 39.7%, ‘소득 기준이 낮아서’ 33.8%가 뒤를 이었다. 반면, 손주를 돌보고 있는 조부모들이 평균적으로 바라는 육아 수당은 59.11만 원,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육아 수당 수급 기간은 4.17년이었다.

▲‘2022 브라보 마이 라이프 황혼육아 실태 조사’ 결과(그래픽=유영현)
▲‘2022 브라보 마이 라이프 황혼육아 실태 조사’ 결과(그래픽=유영현)

한편, 돌봄수당은 서울시 외에도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되고 있다. 광주광역시와 서울 서초구에서 조부모를 대상으로 손주 돌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월 10만~25만 원, 서초구는 최대 월 30만 원(40시간 기준)의 수당을 준다. 서울시의 돌봄수당은 조부모 외 친인척까지 범위를 넓혔다는 것이 특징이다.


| 언론진흥재단 지원 특별기획 4부작 | 요람에 흔들리는 노후

본지는 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저출산 고령화 시대 황혼육아 문제 해법 제시를 위한 특별 기획 '요람에 흔들리는 노후'를 4개월에 걸쳐 연재로 발행합니다. 제1부 '서베이로 본 황혼육아 현주소', 제2부 'K-황혼육아 정책 어디까지 왔나?', 제3부 '독일ㆍ영국 황혼육아 선진 사례', 제4부 '금빛 황혼육아로 가는 길' 순서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해당 기사는 오프라인 매거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와 온라인 '브라보 마이 라이프'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 본 기획물은 정부광고 수수료로 조성된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손주 육아, 할마·할빠 속마음… “용돈 75만원 원해”
    손주 육아, 할마·할빠 속마음… “용돈 75만원 원해”
  • 황혼 육아 중인 조부모, 절반은 ‘무보수’ 봉사 중
    황혼 육아 중인 조부모, 절반은 ‘무보수’ 봉사 중
  • 황혼육아 3명 중 2명 “신체적 한계 느끼고, 여가생활 포기”
    황혼육아 3명 중 2명 “신체적 한계 느끼고, 여가생활 포기”
  • 은행가기 어려운 부모님께 “우체국 집배원이 현금 배달 해드려요”
    은행가기 어려운 부모님께 “우체국 집배원이 현금 배달 해드려요”
  • “손주까지 상속” 유언대용신탁, 초고령사회 이정표 되나
    “손주까지 상속” 유언대용신탁, 초고령사회 이정표 되나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