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무더위에 사라진 입맛 찾아주는 쏨뱅이매운탕과 새우전

기사입력 2023-07-11 08:00 기사수정 2023-07-11 08:00

레시피










고단백 저지방 생선 쏨뱅이는 소화가 잘되고 기력 보충에 좋은 재료다. 크기가 작아 잡어 취급받지만, 남도 사람들은 ‘죽어도 삼뱅이’라 말할 정도로 맛있다고. 뼈에서 우러나는 감칠맛은 매운탕의 깊이를 더한다. 지치기 쉬운 여름, 계곡 앞 평상에서 단맛 좋은 새우전과 함께 입맛을 돋워보면 어떨까.


쏨뱅이매운탕(4인 기준)

재료 쏨뱅이 1마리, 무 1조각, 미나리 5줄기, 청양고추 2개, 홍고추·북어 머리 1개씩, 대파 1줄, 다시멸치 50g, 소금 1꼬집, 고춧가루·다진 마늘 1큰술씩, 물 300ml

1 무는 한입 크기, 미나리는 4cm 길이로 자른다. 청양고추·홍고추·대파는 큼직하게 어슷썰기 한다.

2 쏨뱅이 머리는 반으로 자르고, 몸통은 양념이 잘 배도록 3등분해 어슷썰기 한다.

3 물에 무·다시멸치·북어 머리를 넣고 5분 정도 끓이다가 육수가 우러나면 다시멸치와 북어 머리를 꺼낸다.

4 쏨뱅이와 고춧가루를 넣고 끓이다가 소금·다진 마늘로 간을 한다. 미나리·대파·홍고추·청양고추를 넣어 마무리.


새우전(4인 기준)

재료 단새우 160g, 쪽파 4줄, 부추 6줄, 청양고추 2개, 홍고추·달걀노른자 1개씩, 소금·후추·설탕 1꼬집씩, 부침가루 2큰술, 식용유 적당량

1 식감을 살리기 위해 단새우를 적당한 크기로 다진다. 쪽파·부추·청양고추· 홍고추는 잘게 다진다.

2 모든 재료를 잘 섞어준 뒤 달군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먹기 좋은 크기로 부친다.

3 간장 대신 봄에 담가둔 머위장아찌를 곁들이면 향긋함까지 즐길 수 있다.


쏨뱅이매운탕과 새우전에 어울리는 반찬

오이김치와 볶은 멸치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카드뉴스] 동래파전과 비빔당면 레시피
    [카드뉴스] 동래파전과 비빔당면 레시피
  • [카드뉴스] 과일을 활용한 이색 보양 레시피
    [카드뉴스] 과일을 활용한 이색 보양 레시피
  • [카드뉴스] 닭과 전복을 활용한 이색 보양 레시피
    [카드뉴스] 닭과 전복을 활용한 이색 보양 레시피
  • [카드뉴스] 초여름 지친 피부 구해줄 영양 만점  뷰티 레시피
    [카드뉴스] 초여름 지친 피부 구해줄 영양 만점 뷰티 레시피
  • [카드뉴스] 손주와 함께 오순도순 즐기는 봄소풍 레시피!
    [카드뉴스] 손주와 함께 오순도순 즐기는 봄소풍 레시피!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