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의 MUT(멋):] 재킷에 얽힌 이야기

기사입력 2023-10-30 08:54 기사수정 2023-10-30 08:54

김동현 사진작가의 길거리 시니어 패션 연재

옷장 깊숙한 곳에 있는 셔츠, 철 지난 바지도 얼마든지 멋지게 입을 수 있다. 10년, 20년 뒤를 꿈꾸게 하는 ‘취향 저격’ 멋쟁이를 발견할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좋다. 취향 앞에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를 배울 수 있다면, 노인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면. 김동현 사진작가의 사진과 감상 일부를 옮겨 싣는다. 다섯 번째 주제는 ‘재킷’이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1 ‘닥터마틴 워커 어머님’.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브랜드 닥터마틴 워커를 신고 있어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패션에 관심 많고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을 잘 아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2 ‘전대원 아버님’. 청 재킷과 청바지, 이른바 ‘청청 패션’의 아버님. 촬영 당시 범상치 않은 분이라는 인상을 받았는데, 시간이 흐른 뒤 시니어 모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3 ‘맥아더 아버님’. 아버님의 호쾌한 성격과 독특한 패션을 보자 인천상륙작전을 진두지휘한 맥아더 장군이 떠올랐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4 ‘프레피 룩 아버님’. 프레피 룩이란 미국 동부 사립학교 학생들이 즐겨 입던 클래식한 패션을 말한다. 프레피 룩의 정석을 보여주신 아버님을 보니 패션은 나이와 무관하다는 생각이 든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5 ‘라비앙 로즈 어머님’. 어머님을 보자 프랑스어 ‘라비앙 로즈’(장밋빛 인생)라는 말이 문득 생각났다. 모자와 가방에 장미꽃 장식이 달려 있고, 재킷의 디자인도 꽃봉오리를 연상케 하기 때문이 아닐까.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6 ‘체크 재킷 아버님’. 가을옷 하면 체크무늬와 따뜻한 색상인 주황색, 갈색이 떠오른다. 아버님의 패션이 가을을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김동현 사진작가 제공)

7 ‘갈색 가죽 재킷 아버님’. 가죽 슈트를 착용하신 느낌이 든다. 캐주얼한 느낌의 가죽 가방도 멋스럽게 잘 어울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어른의 MUT(멋):] 스카프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스카프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액세서리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액세서리에 얽힌 이야기
  • [어른의 MUT(멋):] 선글라스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선글라스에 얽힌 이야기
  •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시니어 모델 에이전시 EMA, 밀라노서 K-컬처 확산
  •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어른의 MUT(멋):] 가방에 얽힌 이야기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