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보다 70대 모델이 더 좋아”…할머니·할아버지 모델의 반란

기사입력 2021-06-01 18:20:43기사수정 2021-06-01 19:00

시니어들이 다양한 업계와 기업 광고 모델로 발탁되면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광고 모델은 젊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한 이 같은 시니어모델은 동년배인 시니어뿐 아니라 MZ세대까지 사로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 온라인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는 지난 4월 배우 윤여정을 광고 모델로 세웠다. 지그재그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광고 영상 ‘니들 맘대로 사세요’ 영상은 468만회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최근 광고 중 가장 인상 깊고 가장 힙하다’, ‘내 손으로 찾아서 본 광고는 처음이다’ 같은 호평을 받았다.

지그재그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도전을 이어온 윤여정의 삶처럼 패션이든 인생이든 자신에게 무엇이 어울리는지 직접 시도하며 시행착오를 겪어야 답을 찾을 수 있다는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모델로 정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5060 시니어 모델 8명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그룹 ‘아저씨즈’와 손을 잡았다. 시니어 패션 콘텐츠를 다루는 ‘더뉴그레이’가 기획한 아저씨즈의 인스타그램과 틱톡 팔로워는 10만 명을 넘어설 정도다.

아저씨즈 멤버 8명은 바버·시리즈·라코스테 등 브랜드 8곳에 각각 매칭돼 각자 담당한 브랜드의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진행했다.

화장품 브랜드 리더스코스메틱은 지난 2월 배우 강부자와 함께한 광고 영상을 게재했다. 자자의 ‘버스안에서’라는 노래를 개사해 ‘부자의 버스안에서’를 탄생시켰으며, 강부자는 신나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노래를 하는 등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들과 마주했다.

시니어의 영향력은 유통업계까지 확장되고 있다. 햇반컵반은 지난 4월 배우 나문희를 모델로 발탁해 ‘명탐정 컵반즈’ 캠페인을 선보였다. 탐정이 된 나문희가 햇반컵반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을 해결하는 추리형 콘텐츠다.

광고 영상 마지막에 나문희의 대표 출연작 ‘거침없이 하이킥’의 유명한 대사인 ‘호박고구마’를 오마주한 ‘햇반컵반햇’이라는 음성이 나오는 재미 요소를 더해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시니어 모델들의 인기가 치솟는 까닭은 은퇴 후 사회 활동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50세에서 75세까지의 ‘액티브시니어(Active Senior)’ 인구가 크게 늘어난 데 있다. 또한 다양성을 추구하고 재미를 쫓는 20-30대 취향까지 저격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CJ 제일제당 관계자는 배우 나문희를 기용한 이유에 대해 “나문희는 최근까지도 거침없이 하이킥 명대사로 유튜브 내에서 주목받고 있었다”며 “소비자 선호도 조사 결과 특히 Z세대에게 인기가 높은 것으로 드러나 모델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MZ세대는 세계관(시나리오를 이루는 시간적, 공간적, 사상적 배경)이라는 개념에 흥미를 느끼기 때문에 광고를 시리즈로 구성했다”며 “기대한 만큼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오프라인 행사에서도 사전 호응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