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수상자…“다시 힘을 내 도전하라”

기사입력 2021-08-27 18:05 기사수정 2021-09-23 18:30

▲영광의 대상을 수상한 미니자서전 ‘대륙에서 길을 묻다’를 출품한 김영식 씨는 현재 중국에 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격리 관계로 시상식에 여동생(김경희)이 대신 참석했다.
▲영광의 대상을 수상한 미니자서전 ‘대륙에서 길을 묻다’를 출품한 김영식 씨는 현재 중국에 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격리 관계로 시상식에 여동생(김경희)이 대신 참석했다.

“포기하지 않았기에 수상이라는 기쁨을 얻었다. 다시 힘을 내 도전하라는 따뜻한 격려로 받아들인다. 계속 글을 쓰며 시니어 문학의 한 장을 채워나가겠다.”

27일 열린 고품격 시니어 매거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신한은행과 함께 연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시상식에 참가한 시니어 수상자들은 공통적으로 이와 비슷한 수상소감을 밝혔다.

미니자서전 부문에 ‘대륙에서 길을 묻다’를 출품한 김영식 씨는 시니어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김영식 씨는 “인생 이모작에 새롭게 도전하며 살아가겠다”며 “글쓰기를 통해 조금이나마 ‘선한 영향력’을 보태라는 숙제를 늘 정직하고 공감과 위로를 주는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다”고 동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밝혔다.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은 만 50세 이상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4월 15일부터 6월 30일까지 두 달 반 동안 ‘인생 이모작’, ‘앞으로 꿈꾸는 나의 모습’, ‘나를 30년 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것들’, ‘퇴직 후 1년의 생활’, ‘마침내 무한변신’ 등 5가지로 주제로 진행됐다.

김주영 작가, 윤정모 소설가를 비롯해 장석주 시인, 안도현 시인, 부희령 작가, 신아연 작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6명은 공모 작품을 공정하고 엄격하게 심사했다.

윤정모 소설가는 “대체로 형식이 잘 갖추어져 있었고, 사색의 깊이와 수사와 문장에서 갈고닦은 흔적을 엿볼 수 있었다”며 “국가와 민족을 생각하는 ‘대륙에 길을 묻다’가 이후를 잘 마무리하길 바라며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심사평을 제시했다.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소규모로 진행한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시상식에 참석한 주요 수상자들. 왼쪽부터 이병철 신한은행 부행장, 심사위원 윤정모 소설가, 쏠드상 수상자 박상미, 우수상 동화 부문 수상자 배홍숙, 최우수상 시 부문 수상자 김귀순, 최우수상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박도열, 대상 수상자 김영식(여동생 김경희 대리 참석), 우수상 동영상 부문 수상자 김석철, 우수상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박상희, 우수상 산문 부문 수상자 김영창, 우수상 미니자서전 부문 수상자 은정남, 김영순 브라보 마이 라이프 편집장, 김상철 이투데이 대표.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소규모로 진행한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시상식에 참석한 주요 수상자들. 왼쪽부터 이병철 신한은행 부행장, 심사위원 윤정모 소설가, 쏠드상 수상자 박상미, 우수상 동화 부문 수상자 배홍숙, 최우수상 시 부문 수상자 김귀순, 최우수상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박도열, 대상 수상자 김영식(여동생 김경희 대리 참석), 우수상 동영상 부문 수상자 김석철, 우수상 단편소설 부문 수상자 박상희, 우수상 산문 부문 수상자 김영창, 우수상 미니자서전 부문 수상자 은정남, 김영순 브라보 마이 라이프 편집장, 김상철 이투데이 대표.

7월 15일 당선작 발표에 이은 8월 27일 시상식에서는 영광의 수상자들이 기쁨을 함께 나눴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대상과 최우수상, 쏠드상, 우수상 등 일부 수상자만 참석해 소규모로 진행됐다.

이날 자리를 빛낸 김상철 이투데이 대표는 “소설과 수필, 시 같은 작품이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 감동을 준다. 시니어 여러분들이 좋은 글을 써주셔서 수상작이 모두 훌륭하다. 수상을 축하드린다”며 감사의 인사와 함께 수상자들을 독려했다

▲이병철 신한은행 부행장이 시 ‘부록’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귀순 씨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있다.
▲이병철 신한은행 부행장이 시 ‘부록’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귀순 씨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있다.

최우수상과 쏠드상 수상자 시상에 나선 이병철 신한은행 부행장은 “코로나로 어려움이 많은 시기에 희망을 갖고 이렇게 좋은 활동을 보여준 시니어들이 놀랍다”며 “신한은행이 이번에 처음 참여했는데, 계속 지원해 시니어들이 행복한 노후, 성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게 돕겠다”고 시니어들의 인생2막을 응원했다

단편소설 부문에서 ‘부적 쓰는 여자’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도열 씨는 “코로나19로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던 제게 최고의 선물”이라며 “욕심을 부려본다면 달나라에 첫발을 내디딘 닐 암스트롱처럼 아무도 밟지 못한 미지의 땅에 소설가로서 첫발자국을 남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 부문에서 ‘부록’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귀순 씨는 “유통기한 지난 식품처럼 비켜선 지 오래, 하마터면 주저앉았을 일상의 무기력한 안주. 어떤 경우든 포기했다면 얼마나 큰 낭비일 수 있는가를 깨닫게 한 수상”이라며 시니어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화 부문에서 ‘마음우체통’으로 쏠드상을 수상한 박상미 씨는 “무엇을 하든 포기하지만 말고 꾸준히 하자고 오늘도 나 자신을 독려한다”며 “그러다 보면 나의 뮤즈를 만날 수 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올해 수상자들에게 큰 기쁨을 준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은 내년에 더 많은 시니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선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미니자서전 ‘숨이 멎는 순간까지 나의 변신은 계속 되리’로 우수상을 수상한 은정남 씨는 올해 만 80세로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최고령 수상자다.
▲미니자서전 ‘숨이 멎는 순간까지 나의 변신은 계속 되리’로 우수상을 수상한 은정남 씨는 올해 만 80세로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최고령 수상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수상자 발표
    ‘50+ 시니어 신춘문예 공모전’ 수상자 발표
  • '50+ 신춘문예 시니어 공모전' 개최
    '50+ 신춘문예 시니어 공모전' 개최
  • 중년의 글쓰기, 내 삶을 풍부하게 기록하는 수단
    중년의 글쓰기, 내 삶을 풍부하게 기록하는 수단
  • [포토 에세이] 눈 내리는 길
    [포토 에세이] 눈 내리는 길
  • [카드뉴스] 온가족이 즐기는 설 연휴 축제 한마당
    [카드뉴스] 온가족이 즐기는 설 연휴 축제 한마당

이어지는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스페셜